광고문의 02-724-7792

한동훈 장관 부인 진은정 첫 공개행보…"늘 해오던 활동"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씨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중 나온 박스를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를 비롯해 장·차관 등 국무위원과 주한 외교대사의 배우자들이 대한적십자사가 주관한 봉사활동에 참석했다.

진 변호사는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 15개국 주한외교대사 부인과 국무위원 및 차관 부인, 금융기관장 및 공공기관장 부인 등 70여명과 함께 참석했다. 진 변호사가 공개 활동에 나선 것은 지난해 5월 한 장관이 취임한 이후 1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번 행사에는 진 변호사 외에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부인 김희경씨, 김영호 통일부 장관 부인 남미경씨 등이 참석했다.

'사랑의 선물'은 방한용품과 생활용품 등 10종의 생필품과 온누리상품권으로 구성됐다. 이날 제작된 선물 3000세트는 적십자 봉사원들이 결연을 맺고 지원하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전달된다. 아동·청소년 2000가구에는 필요물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도서문화상품권을 전달할 예정이다.

진 변호사의 공개행보를 두고 한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연관짓는 해석이 제기되자 한 장관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국무위원 가족은 적십자 관련 봉사활동을 오래 전부터 다 해왔다"며 "통상적인 활동과 같다"고 설명했다.

법무부 관계자도 "국무위원 배우자는 대한적십자사 수요봉사회의 당연직 회원"이라며 "역대 모든 국무위원 배우자들이 늘 해오던 활동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