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롤스로이스男' 마약 처방 의사 구속 갈림길…성폭행 혐의도

[theL] 불법 마약류 처방 · 마취 환자 성폭행 혐의

'롤스로이스 뺑소니 사망 사건'의 가해 운전자 신모씨(28)에게 마약류를 처방하고 환자를 성폭행·촬영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 의사 염모씨가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3.12.27. /사진=뉴시스
'롤스로이스 뺑소니 사망 사건'의 가해 운전자 신모씨(28)에게 마약류를 처방하고 환자를 성폭행·촬영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원장이 27일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마약류관리법·성폭력처벌법·의료법 위반과 형법상 준강간·준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40대 남성 의사 염 원장을 이날 오전 법정으로 불러 심문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저녁쯤 결정될 전망이다.

염 원장은 이날 오전 11시35분쯤 심문을 마치고 법정을 나왔다. 취재진이 "롤스로이스 사고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냐"고 하자 "느낀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혐의 인정하냐", "기록 삭제했냐"고 물었지만 답하지 않았다.

염 원장은 올해 8월2일 자신이 운영하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역 인근 의원에서 의료 외 목적으로 신씨에게 프로포폴 등 마약류를 처방하고 진료기록을 허위로 기재했다 무단으로 삭제한 혐의를 받는다. 올해 10월 의사면허가 정지된 채로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염 원장으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를 조사하다 염 원장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마취된 여성 환자 10여명을 불법으로 촬영하거나 성폭행한 정황을 포착, 지난 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염 원장의 의원에서 마약류를 투약한 뒤 같은 날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역 주변에서 20대 여성 행인을 쳐 중상을 입힌 신씨는 내년 1월24일 1심 판결선고를 앞뒀다. 검찰은 행인이 지난달 25일 숨졌다며 신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