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장원영 인성 나빠" 루머 퍼뜨린 '탈덕수용소'…법원 "1억 배상하라"

[theL]

아이브 장원영이 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제38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만디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2024.01.06./사진제공=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
아이돌 그룹 아이브(IVE) 소속 가수 장원영이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로부터 명예훼손·모욕을 당했다며 억대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210단독 박지원 부장판사는 장원영이 탈덕수용소 운영자 박모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지난해 12월21일 "박씨가 1억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박씨가 소송 제기 이후 서류를 송달받고도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변론 절차를 생략하고 장원영의 청구를 그대로 받아들였다.

장원영은 박씨가 2021년 4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탈덕수용소를 운영하면서 자신에 대한 각종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비방성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시했다며 지난해 10월 소송을 제기했다.

박씨는 장원영을 가리켜 △남자 연예인과 바람을 피우고 있다 △초대받지 않은 패션쇼에 난입했다 △중국 국적을 가졌다 △다른 사람의 인사를 무시하고 인성이 나쁘다는 등의 내용으로 동영상을 제작한 뒤 유튜브에 게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원영의 대리인은 "박씨가 인지도 높은 아이돌 멤버만 골라 모욕과 비난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이목을 끌면서 조회수를 늘려 유튜브에서 자신의 수익을 창출했다"며 "박씨는 대표적인 '사이버렉카'"라고 주장했다.

법조계에선 국내 연예인이 유튜브 채널 운영자의 신상정보를 확인한 뒤 소송을 제기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의 본사가 미국에 소재해 소송을 제기할 상대방의 신원을 알기 어려운 탓이다.

장원영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022년 11월 미국 현지에서 박씨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 미국 법원으로부터 문서제출명령을 받아 박씨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지난해 7월 밝혔다.

박씨는 소송과 별개로 고소돼 서울강남경찰서에서 수사 중이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