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중간 간부 인사' 검찰인사위 개최… 인사 범위·기준 논의 중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성재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5.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검찰 중간 간부인 고검 검사급(차·부장검사) 정기인사 등을 논의할 검찰 인사위원회가 시작됐다.

법무부는 24일 오후 4시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 인사위를 열고 중간 간부 승진·전보 관련 인사 범위와 기준을 논의하고 있다.

검찰 인사위는 검찰청법에 따라 검사 3명과 판사 2명, 변호사 2명, 법학 교수 2명, 법률가가 아닌 2명 등 모두 11명으로 구성된다.

인사위원장을 맡은 권익환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인사위를 시작하기 전 취재진에게 "위원들과 함께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인사 내용은 오는 27일 발표하고 다음 달 3일 시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인사에서는 사법연수원 34기가 차장으로 승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 13일 검사장 인사로 공석이 된 서울중앙지검 1·2·3·4차장 검사 자리에 누가 올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을 각각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와 반부패수사부 2부(부장검사 최재훈) 부장 자리도 8개월 만에 바뀔지 주목된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