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image 일반뉴스
'33억 父주식' 받은 배우 윤태영…法 "증여세 9040만원 정당" 9500만원 증여세 소송…법원 "가산세 544만원만 취소"배우 윤태영이 증여세 9500여만원이 과도하다며 세무당국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법원이 9040여만원에 대해서는 적법하다고 판단했다. 법원은 비상장법인 주식에 대해 회계상 장부가액이 아닌 취득원가를 기준으로 평가액을 산정해야 한다고 봤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부장판사 신명희)는 윤태영이 강남세무서를 상대로 낸 증여세 부과 취소 청구 소송에서 최근 "장부가액은 취득원가를 기준으로 하는 개념으로 보는 것이 타당해 이와 다른 전제인 원고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증여세 9040만여원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가산세 544만원을 부과한 처분은 위법해 이를 취소해야 한다"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윤씨는 2019년 9월 부친으로부터 부동산임대업 비상장법인 'B주식회사'의 주식 40만주를 증여받았다. 같은해 12월 증여세 과세 대상인 증여재산가액을 31억6680만원으..
123

카드뉴스

더보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