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image 법 뉴스
김용 기소 하루만에…정진상 압수수색 나선 檢, 이재명 압박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또 다른 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재판에 넘긴지 하루만에 정 실장에 대한 강제수사를 벌이면서 이 대표를 압박하는 모양새다.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9일 오전 뇌물 혐의 등을 받는 정 실장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정 실장이 근무하는 여의도 민주당사 내 당대표 비서실, 국회 본관 당대표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 중이다.정 실장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이른바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2014년 5000만원, 2020년 수천만원 등 총 1억4000만원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민간사업자인 남욱 변호사 등에게 개발사업 관련 내부 정보 등을 제공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도 있다.검찰은 위례·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 정책보좌관, 정책실장 등을 지낸 정 실장이 개발사업 관련 비공개 정보를 대장동 일당..
123

카드뉴스

더보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