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무법인 태평양, 이영찬 前 복지부 차관 영입

(왼쪽부터) 법무법인 태평양 헬스케어팀 이영찬, 최성락, 정윤균 고문/사진=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 태평양은 이영찬 전 보건복지부 차관, 최성락 전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정윤균 전 국민건강보험공단 종로지사 지사장을 헬스케어팀 고문으로 영입했다고 9일 밝혔다.

이영찬 고문은 1983년 제27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1985년부터 보건복지부에서 근무하며 보건의료정책본부장, 건강보험정책관 등 요직을 거쳤다. 청와대 정책기획수석실 행정관과 주 제네바 유엔사무처 주재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을 역임하는 등 대표적인 '보건의료 행정·정책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최성락 고문은 30여 년간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서 근무한 식품·의약 분야 전문가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대변인,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국장, 식품본부장, 유해물질관리단장을 거쳐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을 지냈다.

정윤균 고문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30년 넘게 근무한 건강보험정책 분야 베테랑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보험급여실 팀장, 약가협상부장 등에 이어 포항남부지사장, 종로지사장 등을 거치며 전문성을 쌓았다.

태평양 헬스케어팀을 이끄는 김종필 변호사는 "태평양에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글로벌 제약사까지 민관을 대표하는 헬스케어 전문가들이 합류한 만큼 강력한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고 수준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