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재단법인 동천, 제12회 태평양공익인권상 수상후보자 추천받는다

공익·인권에 기여한 단체 및 활동가, 수상자에게 2000만원의 상금과 상패 수여



법무법인 태평양이 설립한 공익재단법인 동천(이사장 강용현)은 오는 9월 24일까지 '제12회 태평양공익인권상' 수상후보자를 추천 받는다. 수상후보 자격은 공익 및 인권 분야에서 5년 이상 활발하고 지속적인 활동을 함으로써 우리사회 공익·인권 향상에 기여하여 NGO?NPO 등 비영리?공익단체의 대표자에게 추천을 받은 단체나 개인이다.

동천은 태평양(대표변호사 서동우) 후원으로 2010년부터 매년 우리 사회 공익·인권을 위해 헌신한 공익단체와 활동가들을 발굴해 태평양공익인권상과 상금을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그간 이주외국인, 장애인, 난민, 군인, 탈북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빈곤층의 인권을 위해 활동한 다양한 분야의 공익단체와 활동가들이 태평양공익인권상을 수상했다.

태평양공익인권상 심사위원회는 법학교수, 시민인권단체 대표 등 외부 심사위원으로 구성되어 수상자를 선정한다. 수상자에게는 12월 10일에 예정되어 있는 시상식에서 상금 20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