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서초동라운지

법무법인 세종, '조세법 전문가' 백제흠 변호사 영입

백제흠 변호사 /사진제공=법무법인 세종

법무법인 세종이 조세법 분야를 전문으로 활동 중인 백제흠 변호사(사법연수원 20기)를 영입했다. 세종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판사 출신인 백 변호사는 김앤장에서 약 18년간 근무하며 다수의 판례를 남긴 소송을 맡아 조세 분야에선 널리 알려진 전문가다.

백 변호사는 1987년 행정고시, 이듬해엔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94년 인천지법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한 백 변호사는 중앙지법에서 근무하다 2001년 사직서를 제출하고 유학길에 올랐다. 하버드 로스쿨에서 국제조세과정을 수료한 뒤 뉴욕대 로스쿨에서 조세법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미국 뉴욕주 변호사 자격과 미국 공인회계사 자격도 획득했다.

김앤장에서 조세분야를 주로 담당했던 백 변호사는 국내 최대 조세소송인 하나은행의 1조7000억원 규모 과세적부심사 소송 등 다수의 선례적인 조세 소송과 심판 사건을 수행했다. 세종 측은 "특히 금융회사의 조세소송과 외국기업의 국제 조세사건에서 성과를 내며 '판례 제조기'로 불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백 변호사는 조세법 중요 판례 분석 등을 다룬 '세법의 논점 1'과 '세법의 논점 2'를 집필했고 서울지방변호사회 조세연수원장, 대한변호사협회 변호사연수원장, 한국세법학회 회장, 한국지방세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세종은 "조세 분야에서 최고의 실력자로 정평이 나 있는 백제흠 변호사의 합류로 조세 분야에서 세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고 했다.

앞서 세종 조세그룹은 조세심판원 및 서울행정법원 조세전담부에서 근무한 김형원 변호사, 대법원 조세조 재판연구관 출신 윤진규 변호사, 김앤장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등을 거친 국제 조세 분야 전문가인 김선영 미국변호사, 관세청 관세사 출신의 김민정 변호사 등을 연이어 영입하기도 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