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서초동라운지

검사 18명 법관으로 전직…이원석 "검찰 경험으로 좋은 재판 하길"

이원석 검찰총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4일 법관으로 전직하는 검사들과 오찬을 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대검찰청

이원석 검찰총장은 4일 대검찰청에서 법관으로 전직하는 검사들에게 "그동안 검찰에서 쌓은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법원에서도 좋은 재판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법관 임용 예정 검사들과 함께한 오찬 자리에서 "법률가는 어디에서 일하건 '정의와 공정', '진실과 인권'이라는 가치를 실현해 공동체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소명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장은 "검찰 업무에도 관심을 가지고 소통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판사로 임용된 검사는 모두 18명으로 경력 6~11년차(사법연수원 41~46기)다. 법원은 2011년 법원조직법 개정으로 2013년부터 경력 5년 이상의 법조인을 판사로 임용하는 '법조일원화'를 시행했다. 이들은 오는 5일부터 법관으로 임용된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