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장관차 한달 미행당한 한동훈 "이상한 술집 가길 바랐겠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더탐사' 관계자가 퇴근길을 따라붙었다가 발각된 것과 관련해 "이 나라가 미운 사람 약점을 잡으려고 밤에 차량으로 반복해서 미행해도 되는 나라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국정감사 출석을 위해 국회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언급했다.

한 장관은 "약점을 잡아보려고 밤에 미행한 것 같다"며 "제가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는 걸 바랐겠죠"라고 말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한 장관의 수행 직원은 누군가가 계속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로 한 장관의 퇴근길을 미행하고, 장관의 자택 인근을 배회하며 불안감을 조성하자 지난달 28일 경찰에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신원 미상의 인물을 고소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 미행자가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더탐사' 직원 A씨였던 것을 확인하고 최근 출석을 요구했다. 시민언론더탐사 측은 "한 장관 관련 제보를 확인하기 위한 취재 활동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또 다른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서도 일했던 인물로 열린공감TV는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이른바 '쥴리 의혹' 등을 주장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