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서해 피격' 안보 최정점 소환…검찰 내일 서훈 조사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문재인정부 관계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안보라인 최고책임자였던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오는 23일 소환한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오는 23일 서 전 실장을 피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검찰은 지난주 서 전 실장에게 출석을 요청했고 양측이 일정을 조율한 끝에 23일 조사를 받기로 결정했다.

지난 7월 초 국가정보원이 이례적으로 전직 원장들을 고발하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넉달여 만에 전 정부 안보라인 정점을 겨눈 것이다.

검찰은 서 전 실장이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씨가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직후 관계장관회의에서 이씨의 자진 월북을 속단하고 이와 배치된 첩보는 삭제하도록 지시했다고 본다.

검찰은 지난 16일부터 서 전 실장 바로 아래에서 일했던 서주석 전 국가안보실 1차장도 사흘 연속 조사했다.

서 전 실장 등은 지난달 27일 국회 기자회션을 자청해 "근거 없이 월북으로 몰아간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실익도 없다"며 "자료 삭제 지시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 지침에 따라 첩보 삭제를 지시한 의혹을 받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선 아직 출석을 통보하지 않은 상태다.

검찰 수사가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겨눌지에 대해 이원석 검찰총장은 "증거와 법리에 따라 수사하는 게 원칙"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