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법무법인 태평양, 채규하 전 공정위 사무처장 영입

공정거래·규제·컴플라이언스(준법경영) 업무 담당

채규하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 /사진제공=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 태평양(이하 태평양)이 채규하 전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을 고문으로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채 고문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제33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1990년부터 2020년까지 30년간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일한 공정거래 전문가다. 공정위 기업집단과장과 카르텔총괄과장, 소비자정책과장, 심판총괄담당관, 기획조정관, 시장감시국장 등을 거치며 실무 경험을 쌓았고 상임위원과 사무처장을 지냈다.

채 고문은 태평양 공정거래그룹에서 공정거래, 규제, 컴플라이언스(준법경영)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태평양 '위기진단대응본부'와 '공정거래형사대응센터'의 경제고문단으로도 합류한다.

한이봉 태평양 대표변호사는 "공정거래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로 손꼽히는 채규하 전 공정위 사무처장의 합류로 태평양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공정거래 분야 역량을 최상으로 끌어올려 종합적인 해결방안을 원스톱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태평양은 전 광주고검장 김희관 변호사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 부부장 출신 김정환 변호사를 영입하고 60여명 규모의 공정거래형사대응센터를 출범하는 등 공정거래·형사 부문의 역량을 공격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