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관광객인 척…'필로폰 20만명분' 숨겨 들어온 말레이 일당 구속기소

/사진=뉴스1

20만명이 동시 투약 가능한 양의 필로폰을 들여온 혐의를 받는 말레이시아 3명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신준호)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마약 밀수한 혐의로 말레이시아인 3명을 16일 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달 27일 관광객으로 위장한 뒤 필로폰 약 7.2㎏을 신체에 숨긴 채 들여오다 김해국제공항에서 체포됐다. 필로폰 7.2㎏ 은 약 20만명이 1회씩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수사 결과 이들은 말레이시아 필로폰 밀수조직의 일원들로 수차례에 걸쳐 관광객인 척 국내를 드나들며 부산 등지에서 대량의 필로폰을 전달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관련 조직원 및 국내 유통망을 계속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말레이시아 수사 당국과 공조를 통해 현지 밀수 조직에 대해서도 수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은) 검찰, 세관 등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마약범죄특별수사팀'의 합동 수사과정에서 철저한 사전 정보분석 및 긴밀한 공조수사로 적발한 건"이라며 "앞으로도 한층 강화된 공조로 해외 마약류 밀반입을 차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