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송영길 오늘 또 자진출두…檢, '돈봉투' 수수의원 특정 속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일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 출입을 거부당해 조사가 무산된 뒤 지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돈을 받은 현역의원들을 특정하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의혹에 정점에 선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는 두번째 자진 출두를 예고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지난 5일 국회사무처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29개 의원실의 출입기록 등을 통해 돈 봉투 수수가 의심되는 인물들의 시간대별 동선을 교차 검증 중이다.

검찰은 2021년 전당대회 직전인 4월 28~29일 지금은 민주당에서 탈당한 윤관석 무소속 의원이 국회 본청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과 의원회관에서 300만원씩 든 돈 봉투를 현역의원 20여명에게 전달한 것으로 본다. 당시 송 전 대표가 국회 외통위원장이었기 때문에 외통위 소회의실이 돈 봉투 전달 장소로 활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출입기록 등을 확보한 29개 의원실에는 송 전 대표와 윤 의원, 윤 의원과 함께 돈봉투 전달 의혹을 받아 탈당한 이성만 무소속 의원을 포함해 수도권 7명, 호남 6명, 충청 2명의 의원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돈봉투 의혹의 핵심인물인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두해 검찰과 면담을 시도할 예정이다. 송 전 대표는 지난달 2일에도 자진 출두했지만 검찰과 사전 협의가 없어 조사는 받지 못하고 돌아갔다. 검찰은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출석 합의도 없었고 조사 계획도 없다"는 입장이다. 돈봉투 수수자 확인이 먼저라는 게 검찰의 입장이다.

검찰은 조사 전이라도 송 전 대표가 원한다면 서면 진술서를 제출하면 된다고 제안했지만 송 전 대표 측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송 전 대표는 "이번에도 검찰이 만나주지 않으면 1인 시위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법조계와 정치권에서는 송 전 대표가 실제로 조사받으려고 한다기보다는 발언할 장소를 확보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오는 12일로 예정된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국회 의결 여부가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본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국회 본회의에 출석해 체포동의안 가결 필요성을 설명할 예정이다.

검찰은 체포동의안이 가결되면 오는 14일 전후로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윤·이 의원에 대한 신병을 확보한 뒤 돈봉투를 수수한 현역 의원들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이다. 현역 의원들을 부른 뒤 송 전 대표를 소환할 가능성이 크지만 송 전 대표를 먼저 부를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한 것은 아닌 분위기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