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이재명 15일째 단식 여파…대장동 첫 재판 다음달로 연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15일차 단식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15일째 단식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장동·위례신도시 특혜 의혹 첫 재판이 10월로 미뤄졌다. 재판을 연기해 달라는 이 대표 측의 요청을 법원이 받아들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재판장 김동현)는 오는 15일로 예정됐던 이 대표와 정진상 전 더불어민주당 정무조정실장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 1차 공판을 다음달 6일로 연기했다.

이 대표 측 변호인은 이 대표 건강에 문제가 있고 공판 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해 재판을 연기해달라는 신청서를 전날 재판부에 냈다. 검찰은 재판이 원칙대로 진행돼야 하지만 재판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제출했다. 정식 공판은 피고인 출석이 의무이기 때문에 이 대표가 직접 법정에 출석해야 한다.

이 대표는 대장동·위례 신도시 개발 특혜 비리,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이해충돌방지법과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 3월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이 대표의 정식 공판 기일이 열리면 별도로 진행 중이던 정 전 실장의 뇌물 수수 혐의와 재판을 병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