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백현동 수사 무마' 대가로 13억원 챙긴 부동산 중개업자 구속기소


검찰이 백현동 개발 특혜 수사를 무마해주겠다며 10억원대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 부동산 중개업자를 구속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김용식)는 20일 KH부동산디벨롭먼트 회장 이모씨(68)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씨는 지난해 5월부터 지난 6월까지 약 1년 간 백현동 개발업자 정바울씨(67)로부터 백현동 개발 비리에 관한 검찰 수사를 무마해주겠다며 여러 차례에 걸쳐 약 13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씨의 범행 정황을 포착해 지난 1일 체포했다. 이후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를 이유로 법원에서 이씨에 대한 영장을 발부받았다.

정씨는 백현동 사업 시행사인 성남알앤디PFV 등에서 약 480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 6월 구속기소됐다. 그는 지난 8일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