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머리 짧은 거 보니 페미" 女알바생 폭행남 구속기소…檢 엄정대응

/삽화=뉴스1

최근 경남 진주시의 한 편의점에서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머리카락 길이가 짧다는 이유로 무차별 폭행한 20대 남성이 구속기소됐다.

창원지검 진주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곽금희)는 21일 진주시 하대동의 한 편의점에서 숏컷을 한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무차별 폭행하고 이를 말리던 50대 남성 손님에게도 플라스틱 의자를 내리쳐 상해를 가한 20대 남성 A씨를 특수상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 보완수사 결과 A씨는 평소 페미니스트에 대한 반감을 갖고 있다 피해여성의 숏컷에 대해 혐오감을 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일 발생한 이 사건으로 피해여성은 인대 손상 등의 부상을 입었고 귀 부위를 다쳤다. 폭생을 말리던 50대 남성은 어깨와 얼굴에 골절상을 입었다.

대검찰청은 이날 혐오범죄 사건에 대해 동종범죄 전력과 구체적인 범행동기·경위 등을 철저히 수사하고 범행동기를 양형 가중요소로 삼아 기소하고 재판에서도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되도록 대응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범조 피해자에 대한 치료, 심리상담 등 피해자 보호와 지원에도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검찰 관계자는 "혐오범죄는 인종·피부색·종교·국적·성별·성적 지향·장애 등에 대해 편견을 갖고 혐오감을 표출하는 범죄"라며 "사회 평온을 해치고 불안감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엄정히 대처해 국민들이 안전하고 평온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도록 관련 업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