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이용수 할머니, 日배상 판결에.."한 분이라도 계실 때 사죄·배상받아야"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왼쪽 세 번째)를 비롯한 법률지원단 등 관계자들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실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결과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용수 할머니를 비롯한 피해자들은 이날 열린 2차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1심 결과를 뒤집고 승소 했다. 2023.11.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23일 승소했다. 소송을 낸 이용수 할머니는 재판 후 "위안부 역사는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라며 "이 역사를 배우고 알아야 하고 (일본은) 할머니들 한 분이라도 계실 때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서울고법 민사33부(부장판사 구회근)는 이날 오후 이용수 할머니와 고(故) 곽예남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7명이 일본을 상대로 21억여원을 지급하라며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1심 판결을 취소한다. 원고의 청구 금액을 전부 인정한다"고 판결했다.

이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들은 2016년 일본 정부를 상대로 1인당 2억원을 배상하라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이날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출석한 이용수 할머니는 판결 직후 두 팔 벌려 만세를 외치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감사하다. 감사하다. 정말 감사하다"며 "하늘에 계신 할머니들도 내가 모시고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재판 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 대회의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일본에서 일했다"며 "일본이 빨리 공식적인 사죄를 하고 판결에 따라 법정 배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 분이라도 더 계실 때 잘못을 뉘우치고 사죄하고 배상해야만 한다"며 "일본군 역사는 세계가 다 아는 역사다. 위안부 역사는 대한민국의 자존심이고 이 역사를 배우고 가르치고 알아야 한다. 할머니들 한 분이라도 계실 때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희 민변 일본군위안부문제대응TF 단장은 "이번 사건은 전쟁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는 강한 메시지를 남겼다고 생각한다"며 "일본 법원도 피해자들을 인정하지 않았고 그 어디에서도 법적인 피해자 권리를 인정받지 못했다. 서울고법에서 (피해자들은) 더이상 법의 밖에 있는 분들이 아니라 법의 보호를 받는 온전한 시민권의 주체가 됐다"고 설명했다.

권태윤 민변 변호사는 "이번에 법원을 통해 피해자 권리가 확인된 만큼 일본 정부에게 배상을 촉구하는 행동을 나설 예정"이라며 "단순한 금전채권의 이행을 넘어 인권회복의 과정을 봐야 한다. 일본 정부를 넘어 대한민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고 일본에 대해 적극적 진실 규명을 촉구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