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롤스로이스男' 마약 처방 의사 구속…"증거인멸 염려"

[theL] 마취 환자 성폭행·불법촬영 혐의도

'롤스로이스 뺑소니 사망 사건'의 가해 운전자 신모씨(28)에게 마약류를 처방하고 환자를 성폭행·촬영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 의사 A씨가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3.12.27. /사진=뉴시스
'롤스로이스 뺑소니 사망 사건'의 가해 운전자 신모씨(28)에게 마약류를 처방하고 환자를 성폭행·촬영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원장이 2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마약류관리법·성폭력처벌법·의료법 위반과 형법상 준강간·준강제추행 등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 의사 A씨에 대해 "증거인멸이 염려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올해 8월2일 자신이 운영하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역 인근 의원에서 진료 외 목적으로 신씨에게 프로포폴 등 마약류를 처방하고 진료기록을 허위로 기재했다 무단으로 삭제한 혐의를 받는다. 올해 10월 의사면허가 정지된 채로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압수한 A씨의 휴대전화를 조사하다 A씨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마취된 여성 환자 10여명을 불법으로 촬영하거나 성폭행한 정황을 포착, 지난 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35분쯤 심문을 마쳤다. 이때 취재진이 "롤스로이스 사고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냐"고 묻자 "느낀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혐의 인정하냐", "기록 삭제했냐"는 물음에는 답하지 않았다.

A씨가 운영하는 의원에서 마약류를 투약한 날 압구정역 주변에서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20대 여성에게 돌진해 중상을 입힌 신씨에 대해서는 내년 1월24일 1심 판결선고가 이뤄진다. 검찰은 피해 여성이 숨지자 신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