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검찰, '출판기념회 부적절 발언' 이성윤 징계 청구

대검찰청

대검찰청이 출판기념회에서 정치권 인사와 접촉하고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62·사법연수원 23기)에 대한 징계를 청구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감찰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이 연구위원에 대한 중징계를 지난 4일 법무부에 청구했다. 징계 청구 사유는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다.

이 위원은 지난해 9월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저서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사법연수원 동기로 30년 간 부대끼면서 그 사람의 무도함을 누구보다 많이 지켜봤다"며 "윤 전 총장의 무도함, 윤석열 사단은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될 정도"라고 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꽃은 무죄다' 출판기념회에서 이원석 검찰총장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검사 탄핵 소추에 대한 질문을 받고 "최근 이 총장이 '탄핵하려면 차라리 나를 탄핵하라'고 했다"며 "나는 그 말이 '탄핵하지 말아주세요'라고 하는 것처럼 들렸다"고 했다.

대검은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힌 김상민 대전고검 검사와 박대범 광주고검 검사에 대해서도 지난 12일 중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