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화성 리튬전지공장 화재' 검경 전담수사팀 구성…오전 합동감식

화성공장 화재 현장. /사진=X 캡처

3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 공장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검경 전담수사팀을 편성했다. 소방당국은 실종자 재수색에 나설 계획이다.

수원지검은 사고 당일인 24일 안병수 2차장검사를 팀장으로 공공수사부와 형사3부 등 7개 검사실로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검찰 관계자는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한 중대재해라는 점을 고려해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며 "경찰청과 노동청, 소방청 등 관계 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구체적인 사고 발생 경위와 책임 소재 등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수사팀 검사 7명과 수사관 9명 등은 화재로 인한 사망자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시신이 안치된 병원 장례식장 등 5곳에서 직접 검시에 나섰다. 검찰은 직접 검시를 토대로 향후 부검 여부 등을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유족 등 피해자에 대해서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법무부도 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사고 유가족의 신속한 입국과 체류, 또 법률 지원과 심리 치유서비스 등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김종민 광역수사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130여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편성했다. 피해자 1명당 전담 요원을 지정해 피해자 보호에도 25명을 투입한다. 경찰은 유전자 긴급감정 등을 통해 신속하게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수사본부는 25일 오전 10시30분부터 화재 원인 조사를 위해 소방당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토안전연구원, 고용노동부, 산업안전관리공단 등과 함께 합동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는 수사전담팀을 꾸려 최대한 신속하게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소지 등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고용부는 이정식 고용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행정안전부, 소방청,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근로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 지원 등을 총괄하게 된다. 고용부는 사상자가 많은 만큼 가급적 신속하게 중대재해법 위반 여부 조사에도 착수할 방침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화재로 근로자 2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근로자 1명은 25일 오전 7시 현재까지 실종 상태다. 사망자 가운데 중국인 18명을 포함해 외국인이 20명이고 한국인은 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수습된 시신 대부분은 훼손 상태가 심해 성별 정도만 확인이 가능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25일 오전 7시부터 현장에 구조견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화성공장 화재 현장. /사진=X 캡처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