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100원의 의지 보여준 최태원…악플러에 3000만 '100원' 손배소 제기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최태원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원장(대한상의 회장)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03.1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동거인에 관해 부정적인 글을 온라인에 게시한 누리꾼을 대상으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최 회장은 앞서 해당 네티즌을 이미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14일 업계 등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부산지법에 누리꾼 A씨를 상대로 3000만100원을 지급하라는 내용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최 회장 측은 A씨가 대형 온라인 사이트에 동거인과 관련된 부정적인 언론 보도 내용을 지속적으로 올려 명예를 훼손한 점을 문제 삼았다.

최 회장 측은 A씨가 자극적인 루머들을 짜깁기해 악플러들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했다고 소장에서 밝혔다. A씨가 해당 공간에 험담을 하는 악플 작성자들의 입을 빌어 최 회장에게 인신공격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최 회장 측은 이 같은 행위가 개별 '악플' 작성보다 더 죄질이 무거운 불법 행위라는 입장으로 전해진다. 최 회장은 지난 1월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기도 했다.

3000만100원의 손해배상 청구액은 최 회장의 강경 대응 의지를 보여준다는 해석이 법조인들 사이에서 나온다.

3000만원 이하 사건은 소액 사건으로 분류돼 일반 재판보다 가볍게 다뤄진다. 재판부는 변론기일을 1회 진행한 뒤 즉시 선고할 수 있다. 이에 최 회장이 소액 사건화를 막고자 청구액에 100원을 더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것이다.

SK 관계자는 "단순 비판이 아니라 100여개의 비방 글을 계속 올려 어쩔 수 없이 법에 호소하게 된 것으로 안다"며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인신공격성 글과 악성 루머를 확산시키는 행위는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