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무법인 화우, 새 업무집행대표에 '금융·기업통' 이명수 선출

이명수 법무법인 화우 대표 변호사/사진=법무법인 화우

법무법인 화우는 30일 파트너 변호사 회의를 통해 이명수 변호사(사법연수원 29기)를 업무집행대표변호사로 선출했다. 이 신임 대표와 함께 향후 3년동안 화우를 통한 고성장을 이끌 경영전담변호사에는 강영호 변호사(30기)와 시진국 변호사(32기)가 선출됐다.

이명수 변호사는 살레시오고,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금융감독원에서 변호사 업무를 시작해 2010년 화우에 합류했다. 2017년 경영전담변호사에 선출된 뒤 6년 동안 법인경영을 담당했고 이번에 경영업무를 총괄하는 업무집행대표변호사로 선출됐다. 화우는 3년마다 업무집행 대표와 경영전담 변호사 등 3인을 뽑아 경영을 맡도록 한다.

이 변호사는 2017년부터 6년간 화우 경영전담변호사를 지내면서 선배, 동료, 후배 변호사 등으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

특히 화우가 '금융 컨설팅 로펌'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 신임 대표는 2010년 화우에 합류한 이후 금융업권 전반의 규제대응과 소송, 자문을 지휘하고 최근 라임사태 등 사모펀드 불완전 판매 및 내부통제기준 마련의무 등 사건 관련 주요 은행 및 증권사들에 대한 검사·제재 관련 자문과 수사 대응 업무를 총괄하며 탁월한 성과를 달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최종문 전 외교부 차관, 박세춘 전 금감원 부원장, 이동신 전 부산국세청장 등 금융·외교 분야 전문가를 공격적으로 영입하는 데도 탁월한 역량을 발휘했다.

경영전담변호사로 선출된 강영호 변호사는 부산 중앙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2001년 법무법인 김신유에서 변호사 업무를 시작한 뒤 김신유가 화우에 합병된 2006년부터 화우에서 변호사 생활을 했다. 기업 인수합병(M&A), 금융, 자본시장 분야 전문 변호사로 금융그룹장, 자문그룹장을 역임했다.

시진국 변호사는 익산 원광고, 서울대 경영학과 및 법학과를 졸업한 뒤 2003년부터 2020년까지 각급 법원에서 판사로 근무한 뒤 2020년 화우에 합류했다. 화우에서는 송무그룹장을 맡아 아시아나항공과 HDC현대산업개발 간 인수 불발에 따른 계약금 몰취 소송에서 전부 승소하는 성과를 냈다.

화우는 이명수호(號) 출범을 계기로 기업 수요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 '종합 컨설팅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화우는 전통적으로 강한 송무, 금융, 공정거래 등에 더해 중대재해CPR센터, GRC센터, ESG센터, 환경규제대응센터, 정보보호센터, 디지털포렌식센터, 디스커버리센터 등 산업 변화에 따른 TF(태스크포스) 센터를 기민하게 설립해 선제적으로 시장 변화에 대응해왔다.

이명수 신임 대표는 "화우의 동반성장만을 생각하겠다"며 "화우를 찾아주시는 고객들에게 지금 보다 더 두터운 신뢰를 받는 것을 목표로 오로지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로펌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신임 대표와 강영호·시진국 경영전담변호사의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작된다. 임기는 3년이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