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예세민 전 춘천지검장, 변호사로 새 출발

예세민 전 춘천지검장 /사진=뉴스1

예세민 전 춘천지검장(49·사법연수원 28기)이 다음달 6일 변호사로 새 출발한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예 전 지검장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변호사 예세민 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로 활동을 시작한다.

예 전 지검장은 "공직 생활 동안 쌓은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법률사무소를 운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예 전 지검장은 대구 오성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1996년 제38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1999년 서울지검(현 서울중앙지검) 검사로 검찰 생활을 시작했다.

검찰에서 대구지검과 수원지검 특수·공안부 검사를 지냈고 수원지검 성남지청장, 창원지검 밀양지청장, 대전지검 형사2부장 등을 역임했다. 법무부 검찰국 검찰제도개선TF팀장, 범죄정보1담당관, 서울중앙지검 외사부 부장검사, 해외불법재산환수 합동조사단장 등을 맡았다.

대검 국제협력센터장, 주제네바 법무협력관 등으로 근무한 이력도 있다. 2021년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기획조정부장, 춘천지검장을 지내다 지난 9월 사직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