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폭행으로 뇌손상·다리마비…범죄 피해자·유족 11명에 3000만원 지원


법무부가 28일 폭행으로 신체가 마비된 범죄피해자와 유족 등 11명에게 총 3000만원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은 '범죄피해자 지원 스마일공익신탁'을 통한 17번째 나눔이다.

지난해 머리를 심하게 맞아 뇌 손상과 다리 마비 등 중상해를 입은 범죄피해자 A씨가 500만원을 받는다. A씨는 상해 피해와 보복 범죄 우려 등으로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어려운 상태에 놓여 있다.

올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사고로 딸을 잃고 그 충격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범죄피해자 B씨의 유족은 400만원을 지원받는다.

2008년 상해를 입었음에도 당시 피해자 지원 제도를 알지 못해 아무 지원도 받지 못했던 C씨도 이번에 300만원의 지원을 받게 됐다.

스마일공익신탁은 2016년 법무부 직원들이 낸 기탁금 3000만원을 바탕으로 설립됐다. 이후 범죄피해자 지원에 관심이 있는 국민의 기부로 재원을 마련하고 있다. 설립 이후 157명의 범죄피해자에게 생계비와 학자금 등으로 약 7억4280만원을 지원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