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LH 입찰 뇌물 수수 혐의' 심사위원, 구속심사 출석

/사진=대한민국 법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 발주 감리 사업 입찰 과정에서 청탁과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심사위원들이 8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김석법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10분부터 시청 공무원, 준정부기관 직원, 사립대 교수 등 4명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됐다.

이들은 법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으로부터 '뇌물을 받고 높은 점수를 준 점 인정하느냐', '실제로 최하위 점수를 줬느냐', '청탁을 받은 것이 맞느냐' 등 질문을 받았으나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이날 밤이나 이튿날 이른 새벽 결정된다.

이들은 LH 공공 발주 감리 사업 심사위원으로 입찰 참여업체로부터 높은 점수를 부여해줄 것과 상대 업체에 최하위 점수를 매겨달라는 청탁과 뇌물을 받은 혐의가 있다.

공무원 A씨, 교수 B·C씨는 2022년 3월 LH에서 발주한 건설사업관리용역 입찰에 참여한 업체 임원으로부터 심사 대가로 각각 5000만원을 받은 혐의가 있다. D씨는 같은 기간 입찰에 참여한 업체 직원으로부터 2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