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민주당 전대 돈봉투' 수사 검찰, 국회 압수수색…'돈 수수 의원 특정'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에서 불법적인 현금이 오갔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5일 오전 국회 사무처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돈을 받은 의원들을 특정하고 이들의 특정일 동선을 확인하기 위해 국회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오전부터 민주당 전당대회 금품살포·수수 사건과 관련해 국회 사무처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검찰은 2021년 5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열린 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당시 후보였던 송영길 전 당 대표 캠프에서 금품을 살포한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캠프에서 현직 의원이나 당직자들에게 최소 9400만원을 지급됐다는 것이다. 수사팀은 이 돈 가운데 6000만원이 300만원씩 20개 돈 봉투에 담겨 국회 안에서 의원들에게 전달됐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캠프 관계자였던 윤관석 의원(현 무소속)이 2021년 4월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조찬 모임에서 의원들에게 10개 돈 봉투를 전달한 것으로 파악했다.

윤 의원은 조찬 모임에서 만나지 못한 의원들에게 돈을 전달하기 위해, 다음날 이정근 당시 민주당 사무부총장으로부터 돈 봉투 10개를 전달받아 추가 살포했다는 것이 검찰이 조사한 내용이다.

검찰은 돈을 받았다는 의원들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로 검찰이 파악한 내용과 실제 의원들의 동선이 맞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달 말 국회 사무처에 의원들의 동선을 파악하기 위한 자료 제출을 요청했다. 그러나 사무처는 "검찰이 자료를 요청하면서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제출 요청한 자료의 양도 방대해 (압수수색 영장 발부) 등 법적 절차를 밟을 필요가 있다"며 거부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