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박성재 법무장관, 채상병 청문회 출석..."의견과 증언 구분해달라"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박성재 법무부 장관(앞줄 왼쪽부터)과 박정훈 전 해병대수사단장,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관련 입법청문회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이날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신범철 전 차관은 증인 선서를 거부 했다. 2024.6.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진=(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박성재 법무부 장관이 21일 '채상병 특검법(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입법 청문회에 출석해 "국무위원으로서 입법안에 대한 의견을 말하는 것과 증인으로서 증언을 구분해달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입법 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일부 시민단체와 국회의원이 고발해서 특검법안 수사대상으로 돼 있어서 선서와 증언 거부할 수 있었다. 선서한 이상 증인적 지위에서 말할 수 있는 내용을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일면 타당하다고 보여진다"며 "그렇지만 의원들에게 이런 질문, 저런 질문을 구분해달라고 하는 것은 국회의원 질문권이 침해될 수 있기 때문에 의원들이 알아서 질문할 테니 거기에 맞게 답변하면 되겠다"고 했다.

이날 함께 증인으로 나온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은 증인선서를 거부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