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15일 소환조사…대장동 윗선 수사 분수령


검찰이 대장동 사업자들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오는 15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소환조사 이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이 '대장동 윗선' 수사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정 실장과 조율을 거쳐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초 지난 11일 조사를 받으라고 출석 통보서를 전달했지만 정 실장 측이 변호인 선임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여 일정을 조율해 왔다.

정 실장은 2013∼2020년 성남시 정책비서관, 경기도 정책실장을 지내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사업자들로부터 각종 청탁 명목으로 총 1억4000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를 받는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 9일 정 실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영장에 특가법상 뇌물 외에 유 전 본부장,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함께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민간업자들에게 특혜를 주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사업 지분 중 24.5%(세후 428억 원)를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수뢰), 위례 신도시 사업 과정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남욱 변호사 등 민간업자들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를 적시했다.

지난해 9월29일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버리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 교사)도 있다.

검찰은 또 압수수색 영장에서 '이재명'을 총 102회 언급하면서 두 사람을 '정치적 공동체'로 표현했다.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대표와 정 실장이 위례 신도시 사업자 공모 전에 이미 남 변호사 등 민간업자들을 사업자로 선정하기로 했다고도 적시했다.

검찰은 정 실장 소환조사 등에서 대장동 사업 이익 700억원 가운데 비용을 제외한 428억원에 정 실장과 김 전 부원장 몫이 있다는 혐의를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대장동 사업자들의 뒷돈이 이 대표의 대선 자금으로 쓰인 의혹도 규명 대상이다.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하진 않았지만 정 실장이 지난해 초 대선 경선을 앞두고 김만배씨에게 20억원을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안팎에서는 검찰이 정 실장을 불러 조사한 뒤 곧장 구속영장을 청구해 신병 확보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 실장은 "검찰은 '삼인성호'로 없는 죄를 만들고 있지만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 중이다.

정 실장 소환 조사와 향후 구속 여부에 따라 이 대표를 겨누고 있는 검찰의 '대장동 윗선' 수사 향배가 좌우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