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뇌물수수' 노웅래 의원 전 보좌관 소환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뇌물수수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노 의원은 "이권 청탁을 받고 무엇을 받은 적이 없다"며 뇌물수수·정치자금법위반 등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검찰은 전날(16일)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태양광 사업 청탁과 함께 뒷돈 6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노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과 지역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2022.11.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노 의원의 전직 보좌관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21일 오후 압수물 분석을 위해 노 의원의 전직 보좌관 A씨를 소환했다. 앞서 노 의원 자택과 국회 사무실, 지역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A씨를 상대로 당시 확보한 휴대전화 내용물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의원은 2020년 2월부터 12월까지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등 명목으로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5차례에 걸쳐 총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알선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다.

검찰은 노 의원이 박씨 아내 조모씨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 있는 음식점과 서울 마포구 지역구 사무실,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 및 여의도 호텔 등에서 사업 및 인사 청탁 등과 함께 현금을 받았다고 본다.

박씨는 알선수재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9억원대 현금을 제공한 인물이기도 하다.

검찰은 노 의원 자택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억대의 현금 다발 출처도 조사 중이다. 노 의원 측은 "2020년 출판기념회 당시 모인 후원금과 부의금 등으로 보관해온 현금"이라며 검찰 수사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검찰은 현금 다발에 박씨의 돈이 섞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자금 출처를 확인 중이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