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황하나 사촌'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도 마약 투약…지인들도 나눠줬다

/사진=뉴스1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가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하고 다른 사람에게 공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신준호)는 지난달 15일 홍모씨(40)를 대마초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 기소했다.

홍씨는 대마초 투약자에 그치지 않고 지인과 유학생들에게 대마초를 나눠준 뒤 함께 피운 혐의를 받는다.

홍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로 서울광고 홍우식 회장의 아들이다. 필로폰 투약으로 물의를 빚었던 황하나씨와는 사촌지간이다.

황하나씨는 전 연인인 가수 박유천씨 등 지인과 2015∼2018년 필로폰을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로 2019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집행유예 기간이던 2020년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올해 2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 8개월이 확정됐다.

홍씨는 마약 수사 경험이 풍부한 검찰 출신 전관 변호사를 선임해 1심 재판을 대비하고 있다.

홍씨의 첫 재판은 이달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옥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