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이재명 모른다"던 김성태 "통화했다"…모친상 때 서로 대리조문

해외 도피생활 중 태국에서 체포된 쌍방울 그룹의 실소유주 김성태 전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압송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쌍방울그룹 비리 의혹'으로 구속 기소된 김성태 전 회장이 각각 모친상을 당했을 때 서로의 측근을 보내 조문하게 하고 여러차례 통화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이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밝혔던 진술과 배치되는 정황이다.

쌍방울그룹 전 비서실장 A씨는 31일 수원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신진우) 심리로 열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8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였던 2019년 5월 김 전 회장의 모친상에 당시 경기도 비서실장 B씨가 찾아왔다고 증언했다.

A씨는 "김 전 회장과 B씨는 초면이고 B씨는 도를 대표해서 조문했던 것으로 안다"며 "김 전 회장의 지시로 내가 안내했고 B씨가 휴대전화 번호도 알려줬다"고 말했다. A씨는 다음해인 2020년 3월 이 대표의 모친상 당시 쌍방울그룹의 조문 여부에 대해서는 "그 해 1월 사직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쌍방울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이와 관련, 김 전 회장이 측근인 쌍방울그룹 부회장 방모씨를 보내 조문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자신의 모친상에 조문 온 방 부회장에게 "쌍방울에 고마움을 느끼고 있다"며 "김 전 회장을 꼭 만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한다.

수사팀은 또 구속 조사 중인 김 전 회장으로부터 2019년 1월 중국 선양에서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와 함께 북한측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와 통화하던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가 전화를 건네줘 이 대표와 통화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은 이 대표가 이 통화에서 "고맙다"고 했다고 진술했고 김 전 회장은 이 대표가 고맙다고 말한 이유가 경기도 대신 북한에 스마트팜 비용을 지급해줬기 때문으로 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이 2019년 12월 서울 강남 술자리에서 검찰 출신 한 변호사가 이 대표에게 전화해 통화하다가 동석한 김 전 회장을 바꿔줘 통화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는 언론보도도 나왔다. 해당 변호사는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사건 변호인을 맡으며 수임료 20억원을 쌍방울로부터 CB(전환사채)로 대납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변호사는 이와 관련, 이 대표에게 전화해 김 전 회장을 바꿔준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 대표는 지난 18일 KBS 9시 뉴스 인터뷰에서 "누군가 술을 먹다가 (김 전 회장과) 전화를 바꿔줬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기억이 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은 그동안 줄곧 서로를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방송에서 "김성태라는 분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회장과의 통화 및 조문 정황과 관련, "검찰의 신작 소설이 나온 것 같다"며 "(검찰의) 종전 창작 실력으로 봐서 잘 안 팔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