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검찰, '백현동 특혜의혹' 성남시청 등 40여곳 압수수색(상보)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2023.1.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현동 개발 특혜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7일 성남시청 등 수십곳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오전 수십명의 검사와 수사관을 동원해 성남시청,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 시행사 및 토목시공업체 사무실 등 40여곳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 중이다.

이 사건 피의자는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와 아시아디벨로퍼 대표 정모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진상 전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10명이다.

대장동·위례 개발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지난달 27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부터 백현동 특혜 의혹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

백현동 개발은 이재명 성남시장 재임 시절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따라 한국식품연구원이 지방으로 옮겨가면서 남은 부지를 아파트로 조성한 사업이다.

당시 자연녹지이던 용도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한 번에 4단계 상향했고 민간 사업자가 3000억원가량 이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지며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