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사법행정 안할 것"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가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1.15.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가 사법행정 경험이 부족하다는 법조계의 평가와 관련해 "경험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성심성의를 다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사법 구성원들을 믿는다. 대법원장이 됐다고 해서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행정보다는 사법 구성원과 함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시행하면 착착 하나씩 잘 진행될 것이라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자리의 공백이 길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리 헌법이 정한 원칙이기 때문에 따르는 것이 도리지만, 국회에서도 이런 점을 감안해 진행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압수수색 영장 발부 전 대면심리제 도입' 논란과 관련해 "오늘부터 그런 점들을 포함해 국민이 걱정하는 부분들을 보고받고 토론할 예정"이라며 "정리가 끝나는 대로 추후에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판결을 보면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헌법과 대원칙에 따라 재판해 왔다"며 "일부 오해가 있었던 부분은 간단하게 설명을 드렸지만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추가로 설명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법원에서 강제동원 관련 일본 기업 자산 현금화명령 판단이 지연되고 있다는 질문엔 "현재 대법원에서 계류 중이기 때문에 후보자 입장에서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8일 차기 대법원장 후보자로 조 후보자를 지명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대법원장으로 취임해 임기 6년을 시작한다.

조 후보자는 경북 경주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서울형사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고등법원 판사, 대구지방법원장을 거쳐 2014년 대법관에 임명됐다. 2020년 대법관 임기 종료 후엔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 취임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