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보은성 지분 매입 의혹' 수사 검찰, KT 직원 등 압수수색


KT 자회사가 현대자동차 관계사의 '보은성 지분 거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7일 KT 직원 등 2명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용성진)는 이날 오전 KT 직원 1명과 KT클라우드 직원 1명의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KT클라우드가 지난해 현대차 관계사 스파크앤소시에이츠(현 오픈클라우드랩) 지분을 정상적인 가격격보다 비싸게 매입하면서 KT에 피해를 줬다고 의심하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스파크앤어소시에이츠는 차량용 클라우드 업체로, 정의선 현대차 그룹 회장의 동서 박모씨가 설립했다. KT클라우드는 지난해 9월 스파크앤어소시에이츠 지분 100%를 206억8000만원애 인수하고 자회사로 편입했다.

검찰은 이 같은 지분 매입을 '보은성' 투자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2021년 7월 구현모 전 KT 대표의 친형인 구준모씨가 설립한 회사 '에이플러그' 지분을 대량 매수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대가로 KT클라우드가 스파크앤어소시에이츠 지분을 비싸게 매입했다는 것이다.

구현모 전 KT 대표와 윤경림 전 KT 사장은 배임 혐의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검찰은 지난 8월 KT 본사와 자회사인 KT클라우드를, 지난 10월 박성빈 전 스파크앤어소이에이츠(스파크) 대표를 압수수색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