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검찰 "이화영 '검찰청서 술판 진술 조작' 명백한 허위...법적 대응 검토"

'4.27 재·보궐선거' 강원도지사 민주당 후보자 스케치 민주당 강원도지사 최문순, 이화영, 조일현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강릉 단오문화관에서 열린 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선출을 위한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유동일 기자 eddie@ /사진=유동일 기자 eddie@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으로 구속 수감 중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검찰청사에서 술판을 벌어지고 진술이 조작됐다고 주장한 데 대해 검찰이 명백한 허위라는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허위 주장을 계속할 경우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수원지방검찰청(수원지검)은 17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이화영의 검찰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 계호 교도관 38명 전원, 대질조사를 받은 김성태와 방용철 등 쌍방울 관계자, 음식주문 및 출정기록 등에 대한 확인했다"며 "이화영의 주장은 허위임이 분명하고 회유나 진술 조작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수원지검에 따르면 △검찰청사에 술이 반입된 바가 없어 음주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고 △쌍방울 관계자가 음식을 반입한 사실이 일체 없었고 △음주 장소로 언급된 사무실(1315호)은 식사 장소로 사용된 사실 자체가 없고, 음주일시로 새롭게 주장된 지난해 6월30일에는 (이 전 부지사가) 검사실이 아닌 별도 건물인 구치감에서 식사를 했음이 확인됐다.

수원지검에 따르면 이 전 부지사의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 교도관, 검찰청 식당 관계자 모두 주류가 없었다고 진술했다. 수원지검은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민주당 법률위원회 소속 포함) 상대로 확인 결과 음주나 진술 조작 사실이 없었다고 명확히 진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계호 교도관 전원에 대해 전수조사 결과 밀착 계호하는 상황에서 음주는 불가능하며 이를 목격한 적도 없다"며 "외부인이 가져온 음식을 제공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또 "검사실 음식 주문내역과 식당 관계자를 상대로 확인한 결과 검사실에서 주문된 식사에 주류는 포함되지 않은 사실이 명백히 확인됐다"고 했다.

다만 청사 CCTV(폐쇄회로TV) 확인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수원지검은 "청사 CCTV에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청사 방호 용도로 복도에만 설치돼 복도 이동 상황만 녹화된다"며 "사무실에는 설치돼 있지 않다"고 했다. CCTV 영상의 보존기간은 30일이다.

수원지검은 특히 이 전 부지사가 재판 과정에서 허위 주장을 여러 차례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원지검은 "이화영 피고인은 지난해 7월 민주당 관계자 등과 접촉한 이후부터 조작과 회유를 주장하기 시작한 후 재판에서 수많은 객관적 증언과 물증에도 불구하고 그 증거들이 조작됐다는 등 상식 밖의 허위 변명으로 일관했다"고 했다.

수원지검은 "지난해 7월과 12월 근거도 없이 일방적 주장만 적어 소위 '옥중서신', '옥중노트'를 공개했으나 그 내용에도 술을 마시며 진술을 조작했다는 사실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4월4일 변론종결 당일에 이르러서야 검찰청에서 술을 마셨다는 주장을 처음으로 꺼내 놓았다"며 "상식적으로 위 주장이 사실이라면 검찰청 음주사실이 '옥중서신, '옥중노트'에 기재되지 않거나 공개 시 누락될 리 없다. 이러한 점에 비추어도 급조된 허위 주장임이 명확히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수원지검은 "이화영 피고인의 근거 없는 일방적인 허위 주장을 마치 진실인 양 계속 주장하는 것은 검찰에 대한 부당한 외압을 넘어 현재 진행되고 있는 법원의 재판에도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이라며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며, 이와 같은 일이 계속될 경우 법적 대응 조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앞서 이 전 부지사는 지난 4일 재판 중 변호인 측 피고인 신문에서 김성태 전 회장 등의 회유로 진술 조작을 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 전 부지사는 "1313호 검사실 앞에 창고라고 쓰여 있는 방에 (김성태 등과) 모였다. 쌍방울 직원들이 외부에서 음식도 가져다주고, 심지어 술도 한 번 먹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부지사가 술을 마셨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지난해 6월쯤이다. 이는 2022년 9월 구속된 이후 줄곧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을 부인해오던 이 전 부지사가 입장을 번복한 시기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