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검찰, 화천대유 돈거래 전직 언론사 간부 3명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사진=(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돈거래를 한 언론사 간부 출신들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1부(부장 강백신)는 18일 오전 김씨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배임수재 등 혐의로 언론사 전직 기자 3명의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2019~2020년 김씨로부터 적게는 1억원, 많게는 9억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