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오동운, '자영업자' 기재 정치후원금 논란에 "실무자가 한 듯"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 후 눈썹 부분을 만지고 있다. 2024.05.17. kkssmm99@newsis.com /사진=고승민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판사로 일하던 2004년 직업을 '자영업'으로 기재해 정치후원금을 기부한 것과 관련해 "제가 한 것은 아니다. 어떻게 기재됐는지는 오래된 일이라 기억하지 못하지만, 실무자가 그렇게 기재한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오 후보자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판사가 자영업자도 아닌데, 왜 그렇게 기재했냐'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법관 윤리에 어긋난다. 하면 안 된다고 들었다. 적절하지 않다"며 "많은 국민들이 웃을 거다. 적지 않은 고액을 후원하면서도 소신 없이 기억 나지 않는 일을 해버리는 건 어울리지 않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답변서에 따르면 인천지법 판사로 재직 중이던 오 후보자는 2004년 3월29일 이근식 당시 열린우리당 서울 송파병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300만원을 후원하면서 직업을 법관이 아닌 자영업으로 기재했다.

또 12살 아동을 수차례 강제추행한 의붓아버지를 변호하는 과정에서 '이혼소송 중에 있던 피해자 친엄마가 본인 재산분할 소송에 이용하려고 진술을 조작했다'는 변론을 하는 등 법조윤리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도 고개를 숙였다.

오 후보자는 "기본적으로 피고인 이익을 위해 변론을 하다보니 벌어진 일이다. 2차피해를 받은 피해자가 있다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실체적 진실을 다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일방 피고인 이익을 대변하다보니 벌어진 일로, 양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