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채 상병 수사' 다음달까지 종결 촉구에…공수처 "되겠나" 반문

/사진=뉴시스

'채 상병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최근 국회가 요구한 수사 종결 시한을 맞추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공수처 관계자는 18일 정례브리핑에서 '국회의 요구대로 다음 달 19일까지 수사 종결이 가능하냐'는 취재진의 질의에 "국회에서는 그렇게 요청하겠지만 수사팀에서 수립한 일정에 따라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보시기에 물리적으로 7월19일 종결이 가능해 보이냐"고 반문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채 상병 외압 의혹 수사와 관련, "경찰과 공수처는 한 점 의혹도 없도록 철저하고 신속히 수사해 순직 1주기인 7월19일 이전에 수사를 종결하고 결과를 발표해달라"고 말했다.

오동운 공수처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들의 지대한 관심이 있는 사건이므로 법과 원칙에 따라서 국민의 의혹이 없도록 열심히 수사할 예정"이라며 "원내대표께서 주신 말씀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원칙대로 수사해 나가겠다"고 했다.

수사가 대통령실·국방부 주요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로까지 확대되지 못한 만큼 한 달 만에 수사를 종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수처 관계자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 1월까지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이시원 당시 대통령실 공직비서관에게 10여 차례 대면보고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기존에 드러난 내용과 일맥상통하는 점은 있다"며 "전반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 관리관 소환 가능성은 있다"며 "지난주에 국방부 조사본부 관계자들을 거의 매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이번 주에도 일부 참고인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