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검찰, '곽상도 로비의혹'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 참고인 소환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모습. 2023.5.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대장동 로비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을 소환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이날 오전 김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대장동 컨소시엄 구성이 진행되던 2015년 당시 산업은행 컨소시엄에 참여한 호반건설이 하나은행 측에 성남의뜰 컨소시엄을 이탈해 산업은행 컨소시엄 참여를 요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등 대장동 민간업자들이 김정태 전 하나금융 회장의 대학교 동기인 곽 전 의원에게 부탁해 하나은행의 컨소시엄 이탈을 막도록 영향력을 행사했고, 곽 전 의원은 그 대가로 아들을 통해 퇴직금·성과급 등 명목으로 뇌물 50억원(실수령액 약 25억원)을 받았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곽 전 의원은 이 사건과 관련해 뇌물 및 알선수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고,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1심 재판부는 당시 하나은행의 컨소시엄 이탈 위기가 있었다는 점과 곽 전 의원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점을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지난달 호반건설과 산업은행 등을 압수수색 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