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KT 일감 몰아주기' 수사 검찰, KT에스테이트 대표 참고인 신분 소환


'KT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모 KT에스테이트 대표를 조사 중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7일 최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KT가 2020년 구현모 대표가 취임한 뒤 KT에스테이트가 맡던 시설관리 사업 대부분을 KT텔레캅으로 이관한 경위를 주로 묻고 있다.

검찰은 KT텔레캅이 수주받은 사업을 하청업체인 KDFS에 몰아줬다고 본다. 구 전 대표는 2020~2023년 KDFS가 일감을 받기 용이하도록 품질 평가 기준을 변경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최 대표를 상대로 KT의 시설관리 하청업체인 KSmate 대표 선임에 KT에스테이트 등이 관여했는지 여부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표는 지난 2021년 3월부터 KT에스테이트 대표를 맡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