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기동민 등 野의원에 1억6000만원 줬다"…라임 김봉현 혐의 인정

1조6000억원대의 환매 사태를 부른 헤지펀드 운용사인 라임자산운용의 '전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57·서울 성북을)과 이수진 의원(54·비례대표)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전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라임자산운용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9)이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김 전 회장의 변호인은 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2단독 윤찬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과 공범으로 지목된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61)도 변호인을 통해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과 이 전 대표는 2016년 2~4월 20대 총선 전후로 기 의원과 이 의원, 김영춘 전 의원(61), 당시 국회의원 예비후보 김모씨(56) 등 정치권 인사 4명에게 총 1억6000만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다.

검찰은 기 의원이 서울 서초구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 인허가 알선의 대가 등으로 현금 1억원과 200만원 상당의 고급 맞춤형 양복을 받은 것으로 보고 올 2월 불구속 기소됐다.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은 각각 정치자금 500만원, 김 전 예비후보는 정치자금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기 의원 등 민주당 전·현직 의원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혐의를 부인했다. 기 의원은 이날 "법원에서 30년형을 선고받은 범죄자가 3번이나 번복한 진술에 의존한 명백한 정치기획 수사"라고 반박했다. 기 의원의 변호인은 "양복을 받은 건 맞지만 대가성은 없었고 다른 금품은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도 이날 "검찰의 공소 사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정에서 진실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 의원 등 4명은 지난 4월18일 열린 첫 재판에서도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