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검찰 "송영길 반복적 검찰청 방문은 법적·정치적 책임 회피 의도"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받는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조사 거부를 당한 뒤 검찰 앞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두 번째 자진 출두를 시도했지만, 검찰 거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2023.6.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 전 돈 봉투 살포'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영길 전 민주당 당 대표의 검찰청 자진 출두를 두고 "법적, 정치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의도"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8일 오후 취재진과 만나 '송 전 대표를 조사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해달라'는 말에 이 같이 답했다. 송 전 대표는 전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와 검찰에 조사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프랑스에서 귀국한 뒤 1개월 반이 지났지만 검찰이 출석 요청을 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지난달 2일에도 서울중앙지검에 와 조사를 요청했지만 거부됐다.

검찰 관계자는 "소환 조사는 수사의 한 방식으로, 사안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 사건 관계인을 부르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피조사자가 일방적으로 요구하거나 재촉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송 전 대표가 이 점을 잘 알고 있음에도 이런 행태를 반복하는 것은 본인과 측근의 법적, 정치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법 절차는 모두에게 공정하게 적용돼야 한다"며 "수사팀은 그런 입장에서 송 전 대표 출석에 대해 아직 소환일정이 협의된 바 없고 소환 단계 아니라고 생각해서 조사하지 않고 있다.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송 전 대표)가 자기 사건 해명하지 않고 별개 사건(도이치 주가조작)을 언급하면서 수사팀을 폄훼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도이치 사건 관련해서도 사안의 실체 규명을 위한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조사) 대상이나 방식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 대략적으로 많은 부분이 확인됐다"고 했다.

검찰 관계자는 '선거 관련 사건인데 왜 공공수사부 아닌 반부패수사2부에서 진행하느냐'는 송 전 대표 입장에 "반부패수사2부가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금품 의혹을 수사하다가 수사의 단서를 최초로 발견했다"며 "금품 제공(돈 봉투 살포)은 부패범죄가 맞는다. 다만 선거 관련 사건이기도 해 관련 부서 검사들도 투입해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