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무법인 태평양 국제규제·분쟁대응연구소 출범…"亞 대표 싱크탱크로"

법무법인 태평양 국제규제분쟁대응연구소.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지은 변호사, 표인수 외국변호사, 홍승일 변호사, 임성남 고문, 우병렬 외국변호사, 김준우 변호사, 허경욱 고문, 이효현 외국변호사, 한창완 변호사, 이현정 외국변호사. /사진제공=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 태평양이 국제규제·분쟁대응연구소를 신설하고 상사중재, 국제투자중재, 통상분쟁, 국제소송 등 국제규제·분쟁에 본격적으로 대응한다고 15일 밝혔다. 연구소는 국제통상분쟁, 국제투자중재 절차 대응, 국제분쟁에서의 소송전략 수립, 국제중재 비교법적 분석 등도 연구한다.

법무부 국제분쟁대응과장 출신인 한창완 변호사(앞줄 왼쪽 두번째)가 연구소장을 맡았다. 한 소장은 2018년 4월부터 5년간 국제분쟁대응과장을 지내며 한국 정부의 ISDS(투자자-국가 분쟁해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관련 법률 자문 등을 맡았다. 론스타, 엘리엇·메이슨, 쉰들러 등 외국 투자자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다수의 ISDS 실무를 총괄하며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 소장은 지난 4월 임기를 마친 뒤 지난 6월 친정인 태평양으로 복귀했다.

국제규제·분쟁대응연구소는 한 변호사를 포함해 외교·통상·규제 전문가 30여명으로 구성됐다. 외교부 차관을 역임한 임성남 고문, 기획재정부 차관 및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대사를 지낸 허경욱 고문, 대통령 비서실 출신인 표인수 외국변호사(미국),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국장 및 OECD 대표부 참사관을 지낸 우병렬 외국변호사(미국), 상사중재 전문가인 김준우 변호사(34기), 외교부 통상자문관 출신인 김지이나 변호사(35기),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근무했던 이광민변호사(31기) 등이 포진했다.

국제규제·분쟁대응연구소는 오는 19일 국제경제법학회와 공동으로 '자국 우선주의 시대, 한국 철강산업의 생존 확보를 위한 제언'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 국내 철강산업이 처한 어려움과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 소장은 "각종 국제규제와 협정, 복잡하고 다양한 분쟁에 대한 대응 노하우를 총망라할 것"이라며 "국제규제와 국제분쟁에 대한 효과적인 실무적 대응 방안을 연구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제규제·분쟁대응 싱크탱크가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