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상습 마약' 유아인, 지인에 증거인멸 지시…21일 또 구속심사

[theL]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사진=김창현 기자 chmt@
마약류를 투약하고 은폐를 시도한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오는 21일 두 번째 구속 갈림길에 선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마약류관리법상 향정신성의약품 투약과 형법상 증거인멸교사·범인도피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재청구된 유아인과 미술작가 최모씨를 오는 21일 오전 10시 법정으로 불러 심문한다.

유아인은 2020년부터 병원을 돌며 미용시술용 수면마취를 빙자해 프로포폴을 비롯한 의료용 마약류 5억원어치를 200여차례 투약하고 수면제 1000여정을 차명으로 처방받아 복용한 혐의, 올해 1월 미국에서 최씨 등 4명과 코카인·대마 등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 같은 혐의로 올해 5월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당시 법원은 기각했다. 검찰은 유아인이 지인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일행에게 대마 흡연을 강요한 혐의 등을 보완수사 도중 추가로 적발했다며 지난 18일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검찰은 최씨에 대해서도 다른 공범을 해외로 도피시키거나 공범이 진술을 번복하도록 회유·협박한 정황을 적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 등 혐의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고 밝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