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검찰, '부정채용 의혹' 선관위 5곳 압수수색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26일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2023.1.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거관리위원회의 자녀특혜 채용 등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선관위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22일 오전 총 5개의 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중앙·서울·대전·전남·충북)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녀 특혜채용 의혹 관련 전수조사를 통해 58명의 부정합격 의혹 등 총 353건을 적발하고 28명을 고발 조치, 312건을 수사의뢰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주요 고발 사례는 △학사학위 취득 요건에 부합하지 않은 부적격자 합격처리 △평정표상 점수 수정 흔적이 있어 평정결과 조작 의혹이 있는 합격처리 △담당업무 미기재 경력증명서로 근무경력을 인정한 합격처리 △선관위 근무경력을 과다 인정한 합격처리 등이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거쳐 권익위가 제기한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