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선고 내내 고개 '푹' 정유정…미동도 없이 '무기징역' 선고 들었다

(상보)

과외 앱을 통해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정유정(23)이 지난 6월2일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스1

과외 앱으로 알게 된 또래 20대 여성을 살해해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유정에게 24일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부산지법 형사6부(부장판사 김태업)는 이날 살인 및 사체손괴, 절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유정에 대해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30년간 위치추적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살인을 결심한 뒤 며칠에 걸쳐 범행 대상을 신중하게 물색하는 등 이번 사건이 계획적이고 치밀한 준비에 따른 실행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에 대한 엄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는 친절한 성격이었고 이제 막 사회에 나갈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피고인과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가 피고인의 왜곡된 욕구 탓에 살해됐다"며 "마지막 떠나는 순간까지 억울하고 비참한 최후를 맞았다"고 덧붙였다.

정유정의 변호인이 재판 과정에서 주장한 양극성 충동장애와 심신미약 등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정유정의 범행 동기에 대해 "성장 과정에서 가족에 대한 원망과 자기 처지에 대한 분노, 대학 진학과 취업 등 계속된 실패 등에 따른 부정적 감정과 욕구가 살인과 시체 유기의 범죄를 실현해보고 싶은 욕구로 변해 타인의 생명을 도구로 삼아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정유정은 이날 법정에서 고개를 숙인 채 앉아 판결 선고가 끝날 때까지 조금도 움직이지 않았다.

정유정은 지난 5월26일 오후 5시40분쯤 부산 금정구의 A씨 집에서 흉기로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정유정은 A씨가 실종된 것처럼 꾸미려고 A씨의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평소 자신이 산책하던 경남 양산 낙동강 인근 숲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정유정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행동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검찰의 구속 기소 이후 추가 수사 과정에서 정유정은 A씨를 알게 됐던 과외 앱에서 A씨 외에 다른 2명에게 추가로 접근해 만나려 했던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은 지난 6일 결심 공판에서 사형을 구형하고 10년간의 전자장치 부착과 보호관찰 명령를 청구했다.

부산경찰청이 지난 6월1일 공개한 '또래살인' 피의자 정유정(23). /사진제공=부산경찰청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