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송영길 "한동훈 노동을 해봤나"…韓 "시대착오적 운동권 제일주의"

[과천=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 경기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제16회 범죄피해자 인권대회에 참석하기 앞서 김갑식 전국범죄피해자지원연합회장을 비롯한 주요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1.29.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사하고 갑질하면서 노동을 하봤나"라며 본인을 비판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시대착오적 운동권 제일주의로 각자의 자리에서 땀 흘려 열심히 일하는 국민을 가르치려고 드는 송 전 대표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피 같은 국민 세금으로 월급 받고 일하는 사람이다. 지난 20여년 간 늘 그 생각을 하면서 더 열심히 일하려고 노력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새천년 NHK(유흥업소) 간 것은 선배가 초선에게 술 한 번 사준다고 해 따라 간 것'이라는 송 전 대표 입장에 대해 "5·18 민주항쟁 기념일 전날 밤 운동권 정치인들이 광주 NHK 룸살롱에서 여성 접객원들 불러서 술 먹고 참석한 여성 동료에게 욕설을 한 것"이라며 "이게 팩트고 나머지는 다 의견이다. 송 전 대표는 '그게 뭐 어떠냐'는 희귀한 의견을 내고 계신다"고 말했다.

그는 송 전 대표가 '한 장관이 방탄용 총선 출마를 하려고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에 대해 "저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 분명한가"라며 "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이야기하시는 것 아닌가. 세상 보는 눈이 전부 자기들 같은 줄 아는 것 같다"고 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한 장관 본인을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한 것에 대해서는 "저에 대해 여러 의견이 많다"며 "의견에 대해서 평가할 것은 없다"고 했다. 한 장관은 '인 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있으시냐'는 질문을 받고 "지금 제 위치해서 최선을 다해 일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한 장관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안 복붙 논란'에 대해서 "어차피 기각될 정략적인 탄핵이라는 건 민주당 사람들도 모두 안다"며 "이제는 탄핵안 내용 자체는 누구도 안 읽어보고 내는 것 같다"고 했다.

이 위원장,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안이 국회 본회의에 재보고된 것이 대해 "잘못이 있다면 시스템에 따라 바로잡으면 되는 것이고, 필요하다면 머뭇거리지 않는다"며 "다만 이렇게 내용도 안 보고 던지는 탄핵으로 정부 기능 마비시키려는 데 대해서는 많은 국민이 공감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누구 감쌀 생각은 전혀 없다"며 "어느 조직에서 문제가 있을 수는 있다. 그러나 그걸 바로 잡는 시스템이 있고 작동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