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무법인 세종, 광장 국제중재팀 로버트 왁터·임성우 변호사 영입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영석 변호사, 로버트 왁터·방형식 외국변호사, 임성우 변호사. 법무법인 세종 제공/사진=

법무법인 세종이 법무법인 광장 국제중재팀 로버트 왁터 외국변호사와 임성우 변호사(사법연수원 18기)를 영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세계적인 고금리 기조와 지정학적 리스크로 국제 분쟁이 증가하는 가운데 국제중재 분야 맨파워를 구축해 대응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로버트 왁터 외국변호사는 손에 꼽히는 국제중재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세종에 합류해 국제중재그룹에서 박영석 변호사(34기)와 공동으로 그룹장을 담당할 예정이다. 광장에서 약 10년간 국제중재팀장을 맡았으며, 국제상공회의소(ICC)·대한상사중재원(KCAB)·싱가포르국제중재센터(SIAC) 등에서 진행된 100건 이상의 국제중재 재판에서 대리인 또는 중재인으로 활동했다.

임성우 변호사는 세계 굴지 기업들을 대리해 다양한 국제중재와 국제소송 사건을 성공적으로 해결한 국제분쟁해결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임 변호사는 국내 국제중재 전문가로서는 유일하게 싱가포르 국제중재센터(SIAC) 중재법원의 초대 상임위원으로 선정되는 등 국제적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세종은 임 변호사가 후배 변호사 양성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 국제중재그룹은 지난해 9월 세종에 합류한 박영석 변호사가 그룹장을 맡고 있다. 박 변호사는 김앤장, KL파트너스 등을 거쳐 약 19년 이상을 국제 분쟁 및 다양한 관할의 국제 소송 업무를 수행했다. 국제중재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자문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대한상사중재원(KCAB)의 중재인, 국제중재실무회(KOCIA) 부회장으로도 활약 중이다.

세종은 지난 3월 법무법인 태평양 출신 방형식 외국변호사도 영입해 전략을 보강했다. 약 10년간 싱가포르에서 국제중재 업무를 수행한 방 외국변호사는 국제 건설 프로젝트, 조선, 포스트 M&A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았다. SIAC 산하 '젊은 중재 전문가 이사회'(YSIAC Council)의 한국 대표 중 한 명으로 중재 관행 개발, 실무진 양성 등에 힘쓰고 있다.

오종한 세종 대표변호사는 "국내외에서 내로라하는 국제중재 전문가들이 세종으로 모이고 있는 것은 세종 국제중재그룹의 역량이 그만큼 뛰어나다는 방증"이라며 "날로 복잡해지는 국제중재 분쟁에서 고객들에게 한층 더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