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이원석 검찰총장, 신규 검사장들에 "마냥 축하할 수 없는 어려운 환경"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출근하고 있다. 2024.5.1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이원석 검찰총장은 16일 보직이 변경된 검사장들에게 "전국 검찰청의 검사장으로 보임하는 여러분에게 축하를 드리면서도 마냥 축하만 할 수 없게 어려운 환경이라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신규 보임·전보된 검사장 39명으로부터 보직변경 인사를 받고 오찬을 함께 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장은 "일선 검찰청 기관장을 맡은 검사장은 지역의 민생범죄에 단호히 대응해야 하며 지역민들이 평온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호민관(護民官) 역할에 매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검찰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지역민들이 집, 학교, 직장, 길거리에서 안정하고 평온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범죄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라며 "지역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을 보호하는 역할을 빈틈없이 수행하고 지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일에 보다 힘을 쏟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은 검찰의 리더인 여러분이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공사간에 바르고 반듯하게 생활하고 일하는 모습을 항상 주시한다는 점을 잊지 말고 매사 겸손하면서도 당당하게 임하기 바란다"며 "검찰 내부 구성원들은 여러분의 생각, 판단과 행동을 보고 배우며 어려운 문제를 풀어나가는 지혜를 여러분으로부터 구하게 되므로 겸손과 실력을 겸비한 리더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은 태어나자마자 고통의 바다에 뛰어들게 되며 사람이 걸어가는 인생길은 꽃길이 아니라 가시밭길"이라며 "인생에서 쉬운 일은 하나도 없지만 매순간 고난과 역경의 가시밭길 사이에서도 향기로운 꽃을 피우고 열매를 키워내는 뜻깊은 보람을 찾을 수 있는 것이니 자긍심을 잊지 말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이 자리에 있는 검사장들과 함께 우리 검찰구성원을 신뢰하며 국민과 국가를 위해 검찰의 리더인 여러분의 땀과 눈물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3일 고검장·검사장급 검사 39명의 신규 보임·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